'박사방' 전 운영진 16세 '태평양' 검찰 송치… '태평양원정대' 별도 운영
상태바
'박사방' 전 운영진 16세 '태평양' 검찰 송치… '태평양원정대' 별도 운영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은 26일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태평양' A씨(16)을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을 하면서 '태평양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꾸린 16세 피의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인 '태평양'은 운영진으로 있다가 작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텔레그램을 통해 최소 8000명~최대 2만명이 가입된 '태평양원정대'를 별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태평양이 운영한 텔레그램 방에는 음란물이 수백개에서 수천개 가량 올라왔고 피해자 성착취 영상과 성희롱 영상 등이 다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태평양은 박사 등과 분쟁이 생기면며 박사방에서 쫓겨나 자신만의 음란물 유포 방을 만들어 운영했다.

태평양은 채팅방 참여 실적이 높은 참여자들에게 음란물을 나누어 주며 채팅방 규모를 키워왔다. 태평양은 회원들에게 금품을 갈취하는 것보다는 후원을 받아 운영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16살인 태평양은 평소 대화방에서 '나는 고등학생'이라며 신분을 밝히고 다닌 정황도 있었다. 태평양이 평소 자신이 고등학생이라고 주장하며 말투도 학생같이 어렸다는 제보자들의 증언도 있다. 

태평양은 n번방 피해자들을 이모티콘으로 만들고 성적으로 희화화하며 모욕을 주기도 하고, 자신이 마음에 드는 n번방 피해자들을 골라서 지속적으로 채팅방에 올리기도 하는 등 파렴치한 행위도 하였다. . 태평양은 n번방이 지난해 11월 한겨레, 올해 1월 SBS방송 등을 통해 내용이 알려지자 회원들에게 '와이어로 갈 것'이라며 2월 돌연 잠적하였지만 태평양은 결국 경찰에 잡혀 지난달 검찰에 송치됐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