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휴원 권고에도 서울 학원 85% 운영 계속
상태바
정부 휴원 권고에도 서울 학원 85% 운영 계속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동구청 직원이 지난 24일 관내 학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성동구는 지난 23일부터 관내 546개소 학원시설을 찾아 수업 시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 시 체온 체크 등 방역실태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청 직원이 지난 24일 관내 학원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성동구는 지난 23일부터 관내 546개소 학원시설을 찾아 수업 시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 시 체온 체크 등 방역실태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서울=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학원가 휴원을 권고하고 있지만, 서울 시내 학원·교습소의 85%가 계속 운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25일) 오후 2시 기준 서울 시내 학원·교습소 2만5231곳 중 3889곳만 휴원을 하였고 휴원한 곳은 전체의 15.4%에 불과한 미흡한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마포·서대문·은평구의 휴원율이 9.7%로 가장 저조하고, 강남·서초구도 13.1%, 강동·송파구는 11.8%, 노원·도봉구는 11.5%,에 그쳤다.

그나마 학원 휴원율이 20%를 넘은 지역은 동작·관악구(28.1%), 동대문·중랑구(24.5%)  두 곳 밖에 없는 실정이다.

정부와 서울시가 PC방, 노래방, 학원은 다음달 5일까지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영업을 계속할 경우 필수방역지침을 준수하는지 현장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효과가 미흡한 상태이다.

학원 측은 "학원은 교습비가 들어오지 않으면 곧바로 재정적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한 달 넘는 휴원으로 고사 직전"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휴원 권고와 함께 학원의 자발적 휴원 확대를 위해 학원을 위한 대책도 정부가 고려해야 할 것 같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