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유료회원 3명 자수… 경찰 유료회원 1만 5천건 닉네임·암호화폐 내역 확보
상태바
'박사방' 유료회원 3명 자수… 경찰 유료회원 1만 5천건 닉네임·암호화폐 내역 확보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3.3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뉴스1)
검찰에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 참여했던 유료회원 3명이 경찰에 자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씨가 운영한 '박사방'의 유료회원 중 3명이 자수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향후 유료회원에 대한 엄정하고 강력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구속되며 가담자들에 대한 수사도 이어지자 이들은 스스로 자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는 경찰 조사까지 마친 상태다.

지난 27일에는 박사방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 영동대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 남성이 숨진 현장에서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 친지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힌 유서가 발견됐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자수 의사를 밝힌 회원 3명에 대해 "경찰 수사와 별도로 가담자들이 스스로 자수해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데 협조하고 자신들의 불법 행위에 상응한 처벌을 받는 것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이어 "박사방 사건은 성 착취물을 유통하고 공유한 반인륜적이고 악질적 범죄"라며 "자수 여부와 관계없이 가담자 전원을 엄정 처벌한다는 목표로 수사력을 집중해 철저하게 수사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검거한 박사방 운영진 14명이 주범격이라면 앞으로의 수사는 유료회원으로 대상을 넓혀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빗썸, 업비트, 코인원 등 암호화폐 거래소 3곳과 거래대행업체인 베스트코인을 압수수색해 조씨가 사용한 암호화폐 지갑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조씨가 운영한 대화방에 참여한 텔레그램 이용자의 닉네임 1만5천건도 파악한 상태다.

경찰은 닉네임 정보를 확보한 암호화폐 거래 내역 등의 자료와 대조해 유료회원을 추려내고, 이들의 인적 사항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이미 일부 유료회원을 특정해 이들에 대한 강제수사를 준비하는 등 수사에 진전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씨가 최근까지 사용한 휴대전화 2대의 암호를 풀기 위한 작업과 USB, PC, 노트북 등 디지털 증거 자료를 분석해 범행과 관련한 자료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에 붙잡혔을 당시 조씨는 휴대전화 1대는 갖고 있었지만, 나머지 1대는 집 안에 숨겨둔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는 범행 일체를 시인하면서도 휴대전화 암호는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은 조씨의 추가 범행을 확인하며 공범들의 추가 신병 처리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