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석' 확보한 민주당 압승… 거대 여당 탄생
상태바
'180석' 확보한 민주당 압승… 거대 여당 탄생
  • 송정수 기자
  • 승인 2020.04.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후보(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구 이낙연 후보(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송정수 기자= 21대 총선에서 여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해 국회 전체의석(300석)의 5분의 3인 180석의 '슈퍼여당'이 탄생했다.

전국 개표율 99.3%를 기록한 16일 오전 6시 22분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180석의 의석을 확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개헌저지선인 100석보다 3석 많은 103석 확보에 그쳤다.

지역구 투표만 보면 민주당 163석, 미래통합당 84석, 정의당 1석, 무소속 5석 등이다.

비례대표의 경우 개표율 92.66% 기준 미래한국당 34.18%, 시민당 33.21%, 정의당 9.54%, 국민의당 6.71%, 열린민주당 5.32% 등을 기록했다.

이를 의석수로 환산하면 미래한국당 19석, 시민당 17석, 정의당 5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으로 예상된다.

단일 정당 기준 전체 의석의 5분의 3을 넘는 거대 정당이 총선을 통해 탄생한 것은 1987년 민주화 이후 처음으로, 여당은 개헌을 제외한 입법 활동 대부분의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총선에서 '국난 극복'을 전면에 내세운 민주당이 '야당 심판'과 견제를 내세워 지지를 호소한 통합당에 압승했다.

강남벨트 등 수도권 일부와 텃밭인 영남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참패한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가 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사퇴했다.

사실상 양당 체제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정의당이 일부 의석을 확보하긴 했으나, 제3당의 입지가 크게 줄어 21대 국회는 전체적인 양당 체제로 회귀했다.

한편 주요 접전지의 현황으로는 종로에서 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통합당 황교안 후보를 상대로 이겼다.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황교안 후보에게 승리한 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코로나와 국난 극복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작을에서는 민주당 이수진 후보가 통합당 나경원 후보를 꺾고, 광진을은 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통합당의 오세훈 후보와의 접전 끝에 승리했다.

선거 막판 '성 비하 팟캐스트' 논란에 휘말린 경기 안산 단원을 민주당 김남국 후보도 지역 현역 통합당 박순자 의원을 상대로 이겼다.

경기 안양 동안을에서는 민주당 이재정 후보가 통합당 원내대표인 심재철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4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