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문자 논란' 어기구 민주당 의원, "순간 평정심 잃어…큰 실수"
상태바
'욕설 문자 논란' 어기구 민주당 의원, "순간 평정심 잃어…큰 실수"
  • 서동준 기자
  • 승인 2020.04.2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 의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사진=뉴스1)

[당진=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22일 유권자 욕설 논란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국민 여러분과 저에 대해 큰 기대를 걸고 계신 당진시민들께 큰 염려를 끼쳐드렸다"며 “꼬박 이틀간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사과했다.

지난 20일 자신을 유권자라고 밝힌 A씨는 민주당 당원게시판 및 소셜미디어(SNS)에 어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A씨는 '재난지원금 정부와 발맞춰 70% 가십시오. 한번 주고 끝이 아닙니다. 이후도 생각해주세요. 정부 도와주라고 국민이 뽑은 겁니다'라고 요청했고 어 의원은 '당신이 대통령 하시죠', 'X자식이네. 유권자가 유권다워야지' 라는 답장을 보냈다.

그는 "지난 4년간 당진시민들과 국민들의 의견을 진지하게 경청하고 그 뜻을 받들어 그 누구보다 성실히 의정활동을 했다고 자부한다"며 "그러나 자그마한 현안이라도 생기면 일방적인 주장과 지시, 심지어 인간적으로 견디기 힘든 모욕조차 서슴지 않는 내용의 문자 폭탄은 정상적인 생활을 불가능하게 할 지경이었다"며 해명했다.

이어 "지난 20일도 마찬가지였다. 많은 문자 폭탄이 날아들었다"며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 저도 인간인지라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 순간 평정심을 잃고 부적절한 언사를 사용하는 큰 실수를 범했다"고 밝혔다.

어 의원은 "꼬박 이틀간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유야 어찌 되었든 제 부적절한 언사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 깊이 사죄의 말씀 올린다. 앞으로 항상 저 자신을 성찰하며 매사에 더욱 신중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거듭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서동준 기자    sd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4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