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28일 전국위에서 의결
상태바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28일 전국위에서 의결
  • 송정수 기자
  • 승인 2020.04.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송정수 기자= 미래통합당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며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체제로 최종 결정했다. 김 전 위원장이 '관리형' 비대위에 반대하는 뜻을 전한 만큼 통합당은 오는 28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기한과 관련한 당헌·당규 개정 절차도 밟을 예정이다.

심재철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은 24일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이후 당 진로와 관련한 최고위와 당내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직을 공식 요청했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심 대행은 "비대위 기한은 당헌 96조6항에 비상상황이 종료된 후 소집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 선출될 때까지 존속한다고 규정돼 있다"면서 "전당대회 일정 관련 한시적 부칙 조항을 전국위원회에서 수정해 비대위에 규정이 적용될 수 있도록 당헌·당규 개정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심 대행은 "당의 위기를 수습하고 수권정당으로 새로운 시작과 변화, 개혁을 위해 김종인 비대위 의결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오는 28일 개최할 예정"이라며 "추대 과정은 당헌·당규 절차와 당헌 기본 원칙에 따른 것이다. 당 변화와 개혁을 위한 새출발에 마음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최고위원회는 오는 28일 오후 2시에 전국위원회를 열고 이후 오후 3시에 열리는 상임 전국위원회에서 김 전 위원장 체제의 비대위를 의결하기로 합의했다. 전날(23일) 재선 의원들이 제안한 당선인 총회 일자도 28일이었던 만큼 당선인 총회 일정은 재선 의원들과 다시 협의를 거치기로 했다.

최고위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비대위 운영 기간을 늘리기로 했지만 언제까지 비대위 체제로 당을 운영할지는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심 대행은 "(비대위를) 8월 말까지만 해야 한다는 분도 계시고 12월 말까지 해야 한다는 분도 계시고 3월까지 또 4월 (재보궐) 선거까지 마쳐야 한다는 분도 계셨다"며 "그런것은 합리적으로 판단하지 않겠나. 많은 사람이 (무기한 비대위에) 반대하는데 일방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김재원 통합당 정책위의장도 "당이 정상화했다고 판단할 때는 (비대위가) 당연히 종료가 됐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심 대행은 당내 의견 수렴 방식을 두고 "지금 상황에서는 (의견이) 모이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에 의원들에게 전화로 전체적으로 (조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며 "(비대위 구성과 조기 전당대회) 두 가지 방안에 대해서 A도 싫다 B도 싫다 한다면 뻔하다. 과반이 나올 수 없다. 구조적 문제를 염두에 두고 한표라도 더 많은 쪽으로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최고위는 당선자 총회 일정을 다시 조율해야 하는 만큼 원내대표 경선은 내달 8일보다 늦어 질수 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김 전 위원장의 요구를 받아들여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지만 여전히 통합당 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라고 한다면 기한이 정해져야 하고 기한 내에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권한도 마찬가지다. 당헌·당규를 넘는 권한이 어디 있나. 이런 것에 대해 누구라도 해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전수조사에서 비대위 구성 의견이) 과반이 넘지 않는다. 그 부분에 대해 재논의하고 검토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하는 건 상당히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유감스럽다"고 했다.   

송정수 기자    s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