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공범 '이기야' 이원호 신상공개
상태바
박사방 조주빈 공범 '이기야' 이원호 신상공개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4.2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주빈, 강훈, 이원호
조주빈, 강훈, 이원호

[경기=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군 당국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의 공범으로 알려진 닉네임 ‘이기야’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19세 육군 일병 이원호였다.

육군은 28일 오후 "성폭력범죄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상공개위원회는 육군본부 고등검찰부장 위원장으로 법조인, 대학교수, 성직자 등 민간 위원 4명을 포함한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위원회를 열고 수시간 격론끝에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육군은 위원회 결정 뒤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이원호 일병의 실명과 나이,사진 등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이원호는 현재는 군 검찰에서 구속수사 중으로, 군사경찰에 긴급체포된 이달 초까지 거의 매일 텔레그램방에서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이 신상공개위원회를 구성해 주요 범죄 연루자의 신상공개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로,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과 관련해 조주빈과 '부따' 강훈(19)에 이어 세 번째로 신상 정보가 공개됐다.

육군은 "피의자는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하는데 적극 가담했으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신상 정보 공개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