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진 자꾸 나오는 이유? "재활성화나 재감염 아니다"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진 자꾸 나오는 이유? "재활성화나 재감염 아니다"
  • 문영미 기자
  • 승인 2020.04.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문영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양성자가 나오는 이유는 재활성화보다는 불활성화된 바이러스의 유전자(RNA) 검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9일 국립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숙주 유전자에 침입 후 잠재기를 거치는 만성 감염증 유발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며 "재활성화는 바이러스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기준 코로나19 재양성자는 277명에 이른다.

중앙임상위원회는 "동물 실험 결과를 보면 첫 바이러스 감염 후 생체 내 면역력이 1년 이상 유지된다"며 "바이러스에 재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완치자의 재양성 판정이 일어나는 이유가 민감한 유전자 검사법(RT-PCR)에 의한 것으로 봤다. 바이러스가 불활성화된 후 잔존하는 상피세포 내 바이러스의 RNA 조각으로도 검출이 된다는 것이다.

중앙임상위원회는 "코로나19 감염자의 바이러스 재검출이 재활성화나 재감염보다는 이미 불활성화된 바이러스의 RNA 검출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중앙임상위원회는 "현재 개발된 항체 검사법은 신뢰도·정확도가 만족스럽지 않다는 기술적 문제가 있다"며 무증상 감염자 확인을 위해 항체검사법 도입을 촉구했다. 코로나19는 감염이 되더라도 증상을 보이지 않는 감염자가 많아 보이지 않는 전파자를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명으로,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만761명이다.

문영미 기자    my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