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요 상위권 대학, 모두 내년 정시 확대…연고대 40%·서울대 30%
상태바
서울 주요 상위권 대학, 모두 내년 정시 확대…연고대 40%·서울대 30%
  • 서동준 기자
  • 승인 2020.04.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대학교)
(사진=서울대학교)

[세종=월드투데이]서동준 기자= 현재 고교 2학년생이 내년에 치르는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의 정시모집 비율이 모두 30% 이상으로 확대된다. 고려대·연세대 등 이른바 '상위권 대학' 상당수가 정시 비율을 기존 20∼30% 수준에서 40% 안팎으로 늘린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9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2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지며 교육부는 대입 공정성 강화에 힘쓰겠다며 "2023학년도까지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 비율을 40%로 늘리고, 이를 2022학년도에 최대한 조기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건국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서울시립대·서울여대·성균관대·숙명여대·숭실대·연세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 16개 대학이 정시 확대 대상이 됐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논술로 45% 이상을 뽑으며 '전형 비율이 불균형하다'고 판단된 대학들이다.

16곳 중 건국대(40.0%)·고려대(40.1%)·동국대(40.0%)·서강대(40.6%)·서울시립대(40.4%)·서울여대(40.1%)·연세대(40.1%)·한국외대(42.4%)·한양대(40.1%) 등 9개 대학교에서 2022학년도 정시비율 40% 이상을 확정했다.

경희대(37.0%)·광운대(35.0%)·서울대(30.1%)·성균관대(39.4%)·숙명여대(33.4%)·숭실대(37.0%)·중앙대(30.7%) 등 나머지 7곳도 모두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늘린다.

16곳의 정시 비율 평균은 올해 29.6%에서 내년 37.9%로 늘어난다. 학종 비율 평균은 올해 45.5%에서 내년 36.1%로 줄어든다.

2022학년도 4년제 대학의 전체 모집인원은 34만6553명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대학 모집인원을 감축한 영향으로, 올해(2021학년도) 34만7447명보다 894명 줄어든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전형' 모집인원은 5만3546명으로 올해보다 5946명 늘어난다. 대교협은 2022학년도부터 모든 대학이 고른기회전형을 운영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날 발표된 대입 전형 시행계획의 주요 사항은 고등학교와 시·도 교육청에 책자로 배포될 예정이며 7월부터는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kr)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서동준 기자    sd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