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 훈련' 면목으로 인분 먹인 빛과진리교회…가학적 훈련으로 뇌출혈까지
상태바
'신앙 훈련' 면목으로 인분 먹인 빛과진리교회…가학적 훈련으로 뇌출혈까지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5.0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빛과진리교회 홈페이지)
(사진=빛과진리교회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평양노회 소속 빛과진리교회가 '신앙 훈련'을 명목으로 교인들에 인분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 및 교계에 따르면 전 신도 24명은 지난 5일 서울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빛과진리교회는 비상식적이고 가학적인 훈련을 통해 신도들을 길들이고 착취했다"며 "그루밍 범죄를 저질러온 김명진 담임목사를 법적으로 처벌하고, 교회 역시 강제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회 측이 평소 ‘리더십 훈련’이라며 신도들에게 자신의 인분 먹기, 돌아가며 매맞기, 공동묘지에서 기도하며 담력 기르기, 차량 트렁크에 갇혀있기, 찜질방 불가마에 들어가 견디기 등 엽기적인 행위를 강요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교회의 한 신도는 신앙훈련을 명목으로 잠 안자고 버티기 훈련을 받던 과정에서 뇌출혈로 쓰러져 1급 장애 판정을 받았으며 대중매체를 접하기 전에도 리더에게 보고하며 훈육을 당해야 하는 정신적 길들이기 등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이들은 김 목사가 헌금을 이용해 개인 명의로 부동산을 취득했다는 의혹 등도 추가로 제기했다.

교회 측은 이에 김명진 담임목사와 당회원 등의 명의로 이날 입장문을 내고 "상처받고 아파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믿음의 자녀들이 서로 의견이 달라 법정에 서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만 부득이하게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진실을 밝히고 이 상황을 속히 해결해 보다 건강한 교회를 회복하겠다"고 해명했다.

이헌주 교회개혁실천연대 사무국장은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인권 유린과 폭력이 정당화돼서는 안 된다"며 "응당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서울북부지검에 고소장이 접수돼 지난 10일 동대문경찰서에 수사지휘를 내렸고, 경찰 측은 수사에 착수했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