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아역들 정준원·전진서 논란·사과
상태바
'부부의 세계' 아역들 정준원·전진서 논란·사과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5.1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지원 기자=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해강이 페이스북'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JTBC '부부의 세계'의 출연 중인 정준원이 친구들과 술, 담배를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 때문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씁쓸하게 만들고 있다.

2004년생인 정준원은 올해 우리나이로 17세로 미성년이다. 미성년인 배우가 술, 담배를 하는 모습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비판의 뜻을 쏟아냈다. 특히 정준원은 '부부의 세계'에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의 중학생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의 동급생 차해강으로 출연하고 있다.

계속되는 누리꾼들의 항의에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10일 공식입장을 통해 "정준원군의 게시물 관련, 먼저 배우를 매니지먼트하는 가운데 소속 배우의 관리에 미흡했던 점을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내부적으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의 사과 이후에도 누리꾼들은 인터넷과 모바일에 정준원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을 올렸다. 이 와중에 '부부의 세계' 측은 11일 "해강의 출연 분량은 대본상 지난주 9일 방송된 14회가 마지막이었다"라며 "추가로 등장할 분량은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11일에는 이준영 역을 맡고 있는 전진서(2006년생)에 관한 논란이 있었다. 전진서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과거 SNS에 남긴 글에 여혐 표현과 욕설와 관련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티원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곧바로 공식 SNS에 "전진서가 과거 개인 SNS에 올린 그림과 친구와의 대화 중 부적절한 언어사용으로 인해 불쾌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담아 사과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은 친구들 사이에 유행하는 사진을 전달받아 올렸을 뿐, 해당 사진의 상징성이나 내포하는 의미에 대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말했고, "아직 성장 중이며 가치관의 기준이 잡히지 않은 어린 배우에게 많은 지도를 해주지 못한 소속사의 미흡함을 인지하고 보호자와 함께 아이의 언행 및 태도 등에 관한 바른 기준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여 지도하겠다"라고 밝혔다.

'부부의 세계'는 지난 9일 방송된 14회가 전국 유료 가구 기준 24.3%(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할만큼 많은 인기와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