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이태원 클럽 및 주점 인근 접속자 명단 제출한다
상태바
이통3사, 이태원 클럽 및 주점 인근 접속자 명단 제출한다
  • 권윤희 기자
  • 승인 2020.05.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이태원 유흥시설 밀집지역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권윤희 기자= 이태원 클럽과 주점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방문자 신원파악에 어려움을 겪자 정부가 휴대폰 '기지국' 접속사실까지 확인하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3사는 이날 중 서울시 등 자치단체와 방역당국에 이태원 클럽 인근의 기지국 접속명단을 제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태원 클럽 등은 입장시 이름과 전화번호 등을 받아 방문객 명부를 작성했으나 확인결과 상당수의 정보가 거짓으로 기재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방역당국은 클럽 이용자 3000여명의 정확한 신원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이 '무증상 감염자'로 돌아다닐 경우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전국에 급속도로 진행될 수 있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자치단체와 방역당국은 이통3사에 이태원 클럽 인근 기지국 접속기록을 요청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1일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태원 다섯 개의 클럽과 그 인근에 왔던 사람들에 대한 기지국 접속자 명단을 한시 바삐 구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공식 요청을 받은 이통3사는 즉각 이태원 인근 기지국 접속 기록 분석에 돌입했다. 이태원 거주자와 단순 통행자를 제외한 클럽 운영시간대에 해당 지역의 휴대폰 이용자를 중심으로 기지국 접속자 명단을 추리는 작업을 진행, 이날 중 당국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접속기록 명단을 추리는 작업을 최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중복 명단과 클럽과 연관 없는 접속기록을 제외한 명단을 추려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통사의 기지국 접속사실 확인은 사실 '범죄사실' 확인 등을 위해 활용되는 수사기법으로, '통신비밀보호법' 및 '감염병예방관리법' 등에 따라 이통사는 당국에 기지국 접속사실을 제출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

이태원 클럽 인근의 이통3사 기지국은 수십개에 달해, 문제가 된 시점의 클럽방문자를 특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윤희 기자    tdr686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