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무려 "102명"…전국적 확산
상태바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무려 "102명"…전국적 확산
  • 문영미 기자
  • 승인 2020.05.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고 있는 11일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시민들과 외국인들이 줄 서 있다. 사진=뉴스1 제공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문영미 기자=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오늘 12시까지 총 누적 환자가 102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은 64명, 경기 23명, 인천 7명, 충북 5명, 전북 1명, 부산 1명, 제주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102명 가운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확진자는 73명이고 나머지 29명은 가족·지인·동료 등 클럽 방문자의 접촉자다. 이중에는 확진자의 어머니나 외할머니 등 고위험군 환자들도 포함되어 있다.

중대본은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에 소재한 클럽이나 주점 등을 방문했다면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외출을 자제하고 자택에 머무르면서,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해 증상에 관계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적극적으로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문영미 기자    my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