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환자가 뱉은 침에 맞은 직원 사망
상태바
영국, 코로나19 환자가 뱉은 침에 맞은 직원 사망
  • 유필영 기자
  • 승인 2020.05.1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BC뉴스)
(사진=BBC뉴스)

[월드=월드투데이]유필영 기자= 영국 런던 지하철 매표소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추정되는 남성으로부터 침을 맞은 지 2주 만에 사망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런던 빅토리아역에서 근무하던 벨리 무진가(47)는 지난달 5일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지난 3월22일 동료와 중앙홀에서 근무하던 무진가에게 한 남성이 다가왔다. 이 남성은 무진가와 동료에게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그곳에 있는지 물은 뒤 근무중이라고 하자 갑자기 침을 뱉었다. 그는 “난 코로나19 환자다”고 말했다.

며칠 뒤 두 사람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평소 호흡기 관련 기저 질환이 있던 무진가는 증상이 심해져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를 달았지만, 결국 3일 만에 목숨을 잃었다.

무진가의 남편은 “아내가 입원했을 때 영상 통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아 자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의사가 전화를 걸어와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무진가는 좋은 사람이자 좋은 어머니, 그리고 좋은 아내였다”며 슬퍼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의 공식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비열하다”고 용의자를 비난하고 무진가에게 애도를 표했다.

현재 영국교통경찰은 두 사람에게 침을 뱉은 남성을 추적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유필영 기자    yp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