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MIT "코로나 감지땐 형광 신호"…'진단 마스크' 개발 중
상태바
하버드·MIT "코로나 감지땐 형광 신호"…'진단 마스크' 개발 중
  • 김태식 기자
  • 승인 2020.05.1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제조 공장 (자료 사진) / 사진=뉴스1
마스크 제조 공장 (자료 사진) / 사진=뉴스1

 

[월드=월드투데이]김태식 기자= 하버드와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연구자들이 6년간 에볼라 바이러스를 감지하기 위해 개발하던 센서를 코로나를 잡기 위한 마스크에 응용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지되면 불이 들어오는 마스크를 개발중이라고 미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BI)가 14일 보도했다.
 

MIT 생명공학연구소의 짐 콜린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과 하버드대 팀은 2014년 종이 위에 동결 건조된 에볼라 바이러스를 감지하는 센서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그후 2016년 지카바이러스에 맞춤한 기술을 포함해 첫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마스크 개발이 완료되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가진 사람이 이 마스크를 쓰고 숨을 쉬거나 기침, 재채기를 할 때 마스크가 형광 신호를 내도록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실험실에 샘플을 보낼 필요 없이 공항에서, 병원 대기실에서 누가 감염되었는지 수시간 내로 알아낼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검사는 약 24시간이 소요된다.  

연구진은 이 프로젝트가 매우 초기 단계지만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지난 몇 주 동안 작은 침방울 샘플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하는 센서의 능력을 시험해 왔다.

센서는 호흡기를 통해 나오는 습기와 바이러스의 염기서열 조각만 있으면 작동되어 1~3시간 이내에 형광신호를 보낸다. 이 형광신호는 육안으로 볼 수 없지만 1달러짜리 값싼 판독기로도 이 신호를 감지할 수 있다.

이 마스크는 가격도 비싸지 않고 상온에서도 몇 달간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어 유통기한이 긴 것 등 상업성 면에서도 훌륭한 것으로 평가된다. 과거 이 연구진이 만든 지카 바이러스 식별 센서는 2~3시간내 결과를 내놓았고 추정가는 개당 20달러, 판독기도 1달러 미만이었다.

김태식 기자    kts@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