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개신교 여성단체, 정의연 옹호…"여성인권평화운동 폄훼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NCCK 개신교 여성단체, 정의연 옹호…"여성인권평화운동 폄훼 즉각 중단하라"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5.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서 정의기억연대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서 정의기억연대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여성위원회 등 8개 단체는 지난 13일 성명을 내고 "정의연에 대한 근거없는 의혹제기와 일부 매체의 악의적인 왜곡 보도에 크게 분노한다"며 "여성인권평화운동 폄훼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8개 개신교 여성단체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옹호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정의연은 일본이 자행한 여성인권유린 범죄인 성노예제, 이른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세계 최초로 공론화한 이래 30년이 넘도록 피해자의 인권회복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단체"라며 "일본정부의 무책임하고 무례한 태도에 동조하는 일부 단체와 언론이 여성인권평화 운동을 비방, 폄훼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 "양심 있는 국내외 교회와 시민들의 행동을 이끌어 내고, 여성인권과 평화의 진일보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우리는 정의연이 지난 한 세월동안 투쟁하며 1439번의 수요시위(참석자 약 4만3000명)를 개최함은 물론 국내외 수많은 평화비 건립, 박물관 설립 등을 가시화한 노고를 기억한다"며 "피해자와 함께 국가폭력의 해결과 피해자,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해 애써온 세월이 진실 앞에 왜곡되지 않도록 끝까지 함께 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생존자들의 목소리에 깊이 귀 기울이고 반성, 성찰하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며 "우리는 이를 훼방하는 모든 행태를 엄중하게 경고하며, 반드시 진실이 이끄는 승리를 열매로 맺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성명에 동참한 기독교 여성단체는 NCCK 여성위원회를 비롯해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여민회, 한국교회여성연합회, 대한예수교장로회 전국여교역자연합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여신도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전국여교역자회, 대한성공회 여성성직자회,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등이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지난 7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금이나 기부금이 피해자들을 위해 쓰인 적이 없고, 위안부 지원 단체들에게 이용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의연은 11일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반박하고 있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