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내일부터 매일 등교… "코로나로 고3 학생 진학 무한정 유보할 수 없어"
상태바
고3 내일부터 매일 등교… "코로나로 고3 학생 진학 무한정 유보할 수 없어"
  • 서동준 기자
  • 승인 2020.05.1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구 정화여자고등학교(사진=뉴스1)
대구 수성구 정화여자고등학교(사진=뉴스1)

[세종=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내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개학이 시작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학기 개학준비추진단 회의를 주재하며 "(20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뤄진 등교가 시작되는 의미 있는 날이지만 긴장의 끈을 놓쳐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지만, 교육부는 20일 진학·취업이 시급한 고3을 시작으로 일주일 단위로 순차적으로 등교 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상태에서 어렵고 힘들게 등교 수업 결정을 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고 가을 대유행이 언급되는 상황에서 45만명 고3 학생들의 상급 학교 진학, 사회 직업 진출의 길을 무한정 유보할 수 없다"고 등교 결단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교육부는 오늘(19일)부로 비상 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 근무 체제로 전환할 것이며 교육청도 전국적으로 24시간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 분산을 위해)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하되 과밀 학급은 특별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분반 수업 등 여러 가지 방법을 활용하도록 할 것"이라며 "고3 이외의 학년은 격주, 격일, 주 1회 이상 등교 등의 방식으로 등교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자가 발생하거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매뉴얼에 따라 학교, 교육청, 교육부가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전국 소방서에서 코로나19 전담 구급대가 즉시 출동해 환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원스톱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서동준 기자    sd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