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효민·김희정·손연재·이주연 "코로나19 시국 속 파티 죄송…이태원 아닌 청담"
상태바
이민정·효민·김희정·손연재·이주연 "코로나19 시국 속 파티 죄송…이태원 아닌 청담"
  • 송효진 기자
  • 승인 2020.05.2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이민정, 이주연, 효민, 손연재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송효진 기자= 이민정, 효민, 김희정, 손연재, 이주연 등 연예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일어난 이태원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과 해명,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20일 한 언론매체는 배우 이민정과 티아라 출신 효민, 배우 김희정, 배우 이주연 등 연예인들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태원 파티' 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러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며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파티’ 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이어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가수 효민과 배우 김희정의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도 "효민과 김희정은 지난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며 "늦었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배우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같은 내용에 대해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