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미향 주소지인 정의연 '마포 쉼터'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윤미향 주소지인 정의연 '마포 쉼터' 압수수색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5.2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소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 / 사진=뉴스1
서울 마포구 소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 /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위치한 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 쉼터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91)가 거주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에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전날은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도 압수수색을 했다. 

마포 쉼터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주민등록 주소지이다.

이와 관련 정의연은 "마포 쉼터는 '시설'이 아니라 피해자들의 '생활공동체'로 운영되었던 일반거주지"라며 "시설장이나 동장 등이 사망신고를 할 수 있는 기관이 아니다. 이런 이유로 부득이하게 국민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쉼터 소장은 주소이전이 불가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2017년 4월 이순덕 할머니 별세 이후 이전을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처음 명성교회가 이 건물을 제공해 정의연이 운영하고 있으며, 이 쉼터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1명이 거주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의 주소지가 있는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대한 압수수색 결과 수사에 필요한 자료가 쉼터 쪽에 보관돼 있다고 판단하고 추가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