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돌아섰다…심상정 대표 "윤미향 의혹 신뢰 잃어, 민주당 책임있게 나서라"
상태바
정의당 돌아섰다…심상정 대표 "윤미향 의혹 신뢰 잃어, 민주당 책임있게 나서라"
  • 김우정 기자
  • 승인 2020.05.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발언 하는 심상정 대표 (사진=뉴스1)
모두발언 하는 심상정 대표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우정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1일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 “윤미향 당선인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시절 후원금 유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었으나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우정 기자    kwj@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