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군인, 휴가중 여자친구 잔혹하게 살해…동기는 '질투심에 의한 분노'
상태바
현역 군인, 휴가중 여자친구 잔혹하게 살해…동기는 '질투심에 의한 분노'
  • 박장권 기자
  • 승인 2020.05.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제공
뉴스1 제공

 

[경기=월드투데이]박장권 기자= 22일 경찰과 육군 등에 따르면 휴가 중 여자친구를 찾아가 잔혹하게 살해한 현역 군인의 범행 동기는 '질투심'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휴가를 얻은 A일병(22)은 지난 20일 가방에 흉기를 들고 경기 안성시 대덕동의 여자친구 B씨(22) 오피스텔을 찾아갔다.


B씨와 대화하던 A일병은 오후 9시35분쯤 여자친구로부터 "사귀는 동안 다른 남자를 만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듣고 질투심에 분노하여 준비해간 흉기로 B씨를 공격했다.

A일병은 범행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고, 순순히 경찰 체포에 응했다.

군에 인계된 A일병은 "벌을 내린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오늘 A일병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진행했다"며 "수사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박장권 기자    pjk@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