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무슨 권리로 이용했나"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무슨 권리로 이용했나"
  • 임동호 기자
  • 승인 2020.05.2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월드투데이]임동호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여년 동안 어떤 이유인지 모르고 지원단체의 모금 행사에 동원되는 등 이용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달 초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운영을 지적한 피해 당사자 이용수 할머니가 추가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어제 저녁에 가만 생각하니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며 "이것을 반드시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 저들이 일본의 사죄 배상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특히 윤 당선인에 대해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며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주장했다.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농구경기장을 방문해 모금을 한 적이 있었는데 "왜 그런 줄 몰랐다"라며 피해자들이 어떤 이유로 모금을 하는지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첫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 등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하며 현재 지원단체들이 진행하고 있는 '위안부' 문제해결 운동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추가 기자회견에서 이 할머니는 언론을 통해 드러난 지원단체들의 부정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법적인 판단을 받아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전 이사장의 거취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이 할머니는 "그건 제가 할 이야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그 사람은 자기 맘대로 했으니까 사퇴를 하든지 말든지 그건 말 안 하겠다"고 답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19일 윤 전 이사장과 만났다. 윤 전 이사장이 이날 할머니에게 사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양측이 화해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들이 나왔다. 하지만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 전 이사장 측과 화해한바 없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19일 만남에서 윤 전 이사장에게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윤 전 이사장은 나타내지 않았다.

임동호 기자    ldh624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