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 14억 7천만원 사저부지 매입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 14억 7천만원 사저부지 매입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6.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저 부지 (사진=다음지도)
문재인 대통령 사저 부지 (사진=다음지도)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머무를 사저를 짓기 위해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주택과 땅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법원 인터넷등기소에 따르면 청와대 경호처와 문 대통령, 김정숙 여사가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3천860㎡ 땅과 부지 내 2층짜리 단독주택을 14억 7천여만원을 주고 사들였다.

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김모(67)씨는 지난 4월 29일 문 대통령과 김 여사, 대통령 경호처에 토지와 건물을 팔았으며, 5월 4일에 문 대통령, 김여사, 대통령 경호처로 소유권 이전이 된 것으로 나온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313번지 토지(291㎡)중 199㎡, 363-2번지 토지(383㎡), 363-3번지 토지(27㎡), 363-4번지 토지(1871㎡), 363-5번지 토지(164㎡)를 절반씩 공동 소유했다.

313번지 토지 92㎡와 363-6번지 토지(1124㎡)는 경호처가 지분 및 소유권을 가지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363-2번지에 있는 2층 단독주택(1층 87.3㎡·2층 22.32㎡)도 매입했다.

문 대통령이 기존 매곡동 사저를 두고 지산리 평산마을에 사저를 짓는 가장 큰 이유는 경호 문제로 알려졌다. 매곡동 사저 주변에는 여유 부지가 없어 경호동을 신축하는 것이 어렵다.

해당 지역은 행정구역상 경남이지만 울산, 부산과 모두 인접한 곳으로 경부고속도로와 KTX 울산역, 김해국제공항과도 가까워 교통도 상당히 편리하다.

대한민국 3대 사찰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영축산 통도사는 걸어서 10여분 정도면 갈 수 있다.

문 대통령 사저 매입에 든 금액은 문 대통령 내외의 예금으로 충당했을 것으로 보인다.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예금 9억3260만원, 김 여사는 6억1747만원으로 총 15억5008만원을 신고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