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미향·정의연 논란에 첫 입장표명 "위안부 할머니 존엄과 명예 폄훼말라"
상태바
문 대통령, 윤미향·정의연 논란에 첫 입장표명 "위안부 할머니 존엄과 명예 폄훼말라"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간 청와대는 윤 당선인 문제에 대해 '자꾸 끌어넣으려고 하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위안부 운동을 둘러싼 논란이 매우 혼란스럽다. 제가 말씀드리기도 조심스럽다"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논란은 시민단체의 활동 방식이나, 행태에 대해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정부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기부금 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기부금 또는 후원금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 정부와 지자체의 보조금도 투명하게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가 한일 간 역사 문제를 넘어 전 세계적인 여성 인권 운동의 상징이 됐다고 평가하며 "위안부 할머니들께서 스스로 운동의 주체가 돼 당당하고 용기 있게 행동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많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시고 17분의 할머니만 우리 곁에 남아계시지만 너나없이 위안부 진실의 산 증인들"이라고 했다. 특히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세계적 문제로 만드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한 위안부 운동의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서는 "미 하원에서 최초로 위안부 문제를 생생하게 증언함으로써 일본 정부의 사과와 역사적 책임을 담은 위안부 결의안 채택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다"며 "프랑스 의회에서도 최초로 증언했고 90세의 노구를 이끌고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등재를 촉구하는 활동도 벌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할머니들은 참혹했던 삶을 증언하고 위안부 운동을 이끌어온 것만으로도 누구의 인정도 필요 없이 스스로 존엄하다. 위안부 운동은 민간의 자발적 참여와 연대로 성장해 온 운동"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피해자 할머니들은 스스로 여성 인권운동가가 돼 세계 곳곳의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과 손을 잡았다. 시민 사회의 많은 활동가들이 연대했고 시민들도 다같이 힘을 보탰다"며 "30년간 줄기차게 피해자와 활동가, 시민들이 함께 연대하고 힘을 모은 결과 위안부 운동은 세계사적 인권 운동으로 자리매김 했다. 결코 부정하거나 폄훼할 수 없는 역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각에서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시키시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 (그것은) 피해자 할머니 존엄과 명예까지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반인류적 전쟁범죄를 고발하고 여성 인권 가치를 옹호하기 위해 헌신한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에 대한 근본적인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운동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역사적 진실이 숨김없이 밝혀지고 기록되어 자라나는 세대와 후손들에게 역사적 기록으로 새겨져야 한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지금의 논란과 시련이 위안부 운동을 발전적으로 승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