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원희룡, 진보의 아류가 돼서는 영원히 2등"..."신경쓸 게 뭐 있어"
상태바
김종인 "원희룡, 진보의 아류가 돼서는 영원히 2등"..."신경쓸 게 뭐 있어"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6.0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6·25 전쟁70주년 : 회고와 반성' 정책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진보의 아류가 돼서는 영원히 2등"이라고 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대해 "그 사람이 이야기 한 것에 대해 굳이 신경쓸 게 뭐 있겠냐"고 말했다. 
 

원 지사는 국회에서 열린 '미래혁신포럼 특별강연'에 참석해 "진보의 아류가 돼서는 영원히 2등이고, 영원히 집권할 수 없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문제는 어떻게 이길 것이냐는 거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 승리가 우리의 승리여야 한다. 용병에 의한 승리가 아니라 바로 우리에 의한 승리, 대한민국 역사의 담대한 변화를 주도해온 보수의 유니폼을 입고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외부 용병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지목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며 "지체된 개혁이기 때문에 우리의 모든 인력과 경험, 지도자가 다 동원돼야 한다. 갈라서는 것보다는 전체적으로 우리 의원들이 선수와 스텝으로 뛰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당 안팎에서 원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김 위원장이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라는 언급에 대한 비판으로 당 안팎에서는 보고 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