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파우치 경고 "코로나 대유행 이제 시작일 뿐… 최악의 바이러스"
상태바
美 파우치 경고 "코로나 대유행 이제 시작일 뿐… 최악의 바이러스"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6.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사진=AFP/뉴스1)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사진=AFP/뉴스1)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로 평가받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이제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9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미국 생명공학 혁신 정기 콘퍼런스에 참석해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퍼지는 데 불과 한 달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바이러스 대유행은 이제 시작 단계이며 종식되려면 아직 멀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 세계를 통틀어 약 700만 명, 사망자는 40만 명 이상이다.

파우치 소장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에이즈 바이러스(HIV), 에볼라 등과 비교해도 코로나19는 '최악의 악몽'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신종인 데다 호흡기 질환이며, 전염성이 강하고 치명률도 높아 바이러스가 지닐 수 있는 모든 나쁜 요소를 갖췄다는 것이다.

그는 "사스, HIV, 에볼라는 발병 초기 어느 정도 통제가 가능했으며 사스는 전염성이 강하지 않아 공공보건정책만으로도 스스로 사라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개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낙관했다. 그는 "백신 업계에서 하나 이상은 성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124개 이상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고 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