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청소업체 직원 확진… 연구동 폐쇄·1200명 재택근무
상태바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청소업체 직원 확진… 연구동 폐쇄·1200명 재택근무
  • 최수혜 기자
  • 승인 2020.06.1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한 연구동 (사진=삼성 홈페이지)
삼성전자의 한 연구동 (사진=삼성 홈페이지)

[수원=월드투데이]최수혜 기자= 경기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의 한 연구동에서 청소 일을 하는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며 해당 연구동 건물을 폐쇄했다.

이에 이 연구동에서 일하는 직원 등 1200여명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10일 삼성전자와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의 72번 확진자 50대 여성 A씨는 수원사업장 내 스마트제조동에서 청소업무 용역업체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9일 아들(수원 70번 환자)이 확진됐다는 소식을 듣고 퇴근 전 삼성전자에 이 사실을 알리고, 삼성전자는 곧바로 이 여성이 일하는 스마트제조동을 폐쇄했다.

스마트제조동은 2층규모로, 1층은 10일까지 폐쇄되고 2층은 오는 12일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A씨는 9일 퇴근 후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0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남편(수원 73번 환자)또한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최수혜 기자    csh@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