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측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언급… 국방부 "논의된 바 없어"
상태바
트럼프 측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언급… 국방부 "논의된 바 없어"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의 근접전투 훈련 사진 (사진제공=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 한국을 포함한 해외 주둔 미군의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가운데, 국방부는 “논의된 사항이 없다”며 감축 가능성을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 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해외 주둔 미군을 줄이겠다는 장기적인 계획 속에서 주독 미군 감축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둔 미군 감축 대상 국가로 한국과 일본,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이라크 등 여러 곳을 언급했다.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주한미군 철수는 검토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주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에 대한 발언이 꾸준히 있었던 만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 한미 양국은 11차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도 마치지 못했다.

한국 국방부는 "한미 간 감축 관련 논의된 사항은 없다"며 "한미는 매년 개최되는 한미 안보협의회(SCM)를 통해 주한미군이 한반도 방위를 위해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공약을 재확인해왔다"고 전했다.

또한 주한미군 숫자를 현재 수준에서 줄일 수 없도록 하는 조항이 담긴 2020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이 지난해 미 의회를 통과해, 트럼프 대통령이 실질적으로 주한미군 감축을 실행에 옮기기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