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여정 비난 담화에 "국민이 더 큰 충격 받았을 것… 北측에 유감"
상태바
문 대통령, 김여정 비난 담화에 "국민이 더 큰 충격 받았을 것… 北측에 유감"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1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외교안보 원로들과의 오찬자리를 가졌다(사진=청와대)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외교안보 원로들과의 오찬자리에서 남북의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국민이 더 큰 충격을 받지 않았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 외교안보 원로들과 낮 12시부터 2시간 동안 오찬자리를 가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국민들의 충격이 컸고, 개인적으로도 실망과 좌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제1부부장이 남측의 대북 특사 제안을 공개한 것과 원색적인 비난이 담긴 담화에 대해서도 “국민이 더 큰 충격을 받지 않았겠느냐”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에 대해서도 “국민이 실망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았다”며 “도가 지나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거듭 인내를 갖고 필요하면 원점에서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언제든 기회가 있을 수 있으니 실망 말고 노력해보자’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전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저녁 YTN 방송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 출연해 특히 군사충돌 가능성에 대해 문 대통령이 북한 측에 섭섭함과 유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박 전 의원은 "북한군이 전방에서 군사훈련을 하겠다고 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다면 문제가 된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박 전 의원은 접경지역과 NLL (북방한계선) 등에서의 군사훈련과 도발행위에 대해 "북측이 계속 공격할 때 어떠한 수준에서 우리가 대응할 지에 대해서도 토론했다"며 "대통령께서는 다 종합해서 상황 관리를 잘하자고 하셨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 간 신뢰를 토대로 한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안타까운 심정을 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 방법에 동의했지만, 미국이 톱다운이 아니었다’고 말했다”며 비핵화가 이뤄지지 못한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신뢰는 지금도 돈독하며, 남북미 정상 간에는 신뢰가 있다”고 강조했다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자극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대북전단은 현행법으로도 단속이 가능한데 미온적으로 대처한 것은 잘못"이라고 질책성 발언을 했다고 전해졌다.

북한은 전날 오후 2시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오후 5시 조선중앙TV 보도 등을 통해 이를 알렸다. 또한 이날 오전에는 폭파 장면을 담은 고화질 사진도 보도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