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군사행동 보류" 한마디…사흘만에 대남 확성기 10여개 철거
상태바
북한, 김정은 "군사행동 보류" 한마디…사흘만에 대남 확성기 10여개 철거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6.2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수포 덮은 대남 확성기 (사진제공=뉴스1)
방수포 덮은 대남 확성기 (사진제공=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사흘 만에 다시 철거하는 동향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24일 "강원도 철원군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북한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1일 오후부터 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재설치했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에 따라 철거했던 대남확성기를 2년여 만에 재설치하다 돌연 다시 철거에 나선 것이다.

이는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린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와 연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오전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예비회의에서 결정된 사안인 만큼 북한이 언제든 대남군사행동계획을 변경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