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만에 발견된 故신격호 회장의 유언장, "후계자는 신동빈"
상태바
20년만에 발견된 故신격호 회장의 유언장, "후계자는 신동빈"
  • 최용환 기자
  • 승인 2020.06.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사진=롯데그룹)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사진=롯데그룹)

[서울=월드투데이]최용환 기자= 올해 1월 별세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20년 전 작성한 유언장이 공개됐다. 유언장에는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지목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24일 롯데지주는 최근 신격호 명예회장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일본 도쿄 사무실에서 신 명예회장의 자필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유언장에는 사후에 한국과 일본, 그 외 지역의 롯데그룹 후계자를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유언장은 신 명예회장이 2000년 3월 자필로 작성하고 서명해 도쿄 사무실 금고에 보관하던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됐던 신 명예회장의 사무실과 유품을 정리하던 중 발견됐다.

유언장은 이후 일본 법원에서 상속인들의 대리인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개봉됐다.

롯데지주는 "롯데그룹의 후계자는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는 내용과 롯데그룹의 발전을 위해 협력해 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은 이날 이러한 내용을 한일 양국의 롯데그룹 임원에게 전달하고, “창업주님의 뜻에 따라 그룹의 발전과 롯데그룹 전 직원의 내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의 유언장이 나오며 롯데그룹 ‘형제의 난’은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끝나며 이날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 회장을 롯데홀딩스 단일 사장 및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의 사장을 맡았던 츠쿠다 다카유키는 자리에서 물러났다. 신동빈 회장은 이미 4월 롯데홀딩스 회장에 취임한 상태로, 7월부터 롯데홀딩스의 회장과 사장, 단일 대표이사 자리를 모두 맡게 됐다.

최용환 기자    cyjua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