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청와대 "회고록은 왜곡" 지적에 "내 책은 진실" 반박
상태바
볼턴, 청와대 "회고록은 왜곡" 지적에 "내 책은 진실" 반박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6.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존 볼턴 회고록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게티이미지)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의 회고록에 대해 왜곡됐다는 청와대의 비판에 ‘진실’이라고 표명했다.

23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사회자가 언급하자, "한국이나 미국의 유권자가 행동할 수 있는 시점에 이런 일들에 관해 진실을 쓰지 않는다면, 국민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볼턴의 이날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끄러운(reprehensible) 행위"를 비난하면서 회고록 저술 결정이 정당하며 자신은 대통령기록물 관리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사회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2일 발표한 입장문 중 "(회고록은) 정확한 사실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 또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는 부분을 언급했다. 또한 "정부 간 상호 신뢰에 기초해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향후 협상에 신의를 매우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는 부분 또한 언급됐다.

볼턴은 이날 발간된 저서 '그 일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에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지난해 6월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의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백악관 내부 논의와 북미 협상, 한미 및 미일 당국자 간 접촉 내용을 상세히 담았다.

특히 그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모든 외교적 판당고(스페인의 구애곡)는 한국의 창조물"이라고 표현했으며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미의 관심사였던 '종전선언'에 대해선 "북한의 아이디어라고 생각했으나 통일 아젠다와 관련이 있는 문 대통령의 것으로 의심"했다며 종전선언을 받아들이지 않은 "또 다른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해 6월 30일 판문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모두 문 대통령의 동행을 원치않았으나, 문 대통령이 거듭 트럼프 대통령에게 동행을 강조해 성사됐다고도 주장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