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인국공 사태 두고 "조금 더 배웠다고 비정규직 2배 임금 받는게 불공정"
상태바
김두관, 인국공 사태 두고 "조금 더 배웠다고 비정규직 2배 임금 받는게 불공정"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2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국민 청원 동의 20만을 넘기며 취준생의 분노를 부른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에 대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 이상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했다.

26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취준생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가 가로챈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매우 차별적이며 불공정한 것 아니다”라며 직고용에 대해 지지하는 글을 게시했다. 김 의원은 “2019년 기준 인국공의 정규직 평균 연봉은 9100만원에 달한 반면 이번에 정규직 전환하는 분들 연봉은 3850만원 수준으로 설계됐다고 한다”며 “(보안 검색원들은) 교육을 받고 몇 년 동안 공항 보안이라는 전문 분야에 종사했던 분이지 아르바이트하다가 정규직으로 전환하는게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취준생 일자리를 빼앗는다는데 이것도 거짓”이라며 “정년까지 보안 검색 업무만 하기 때문에 사무직 위주인 정규직 자리를 빼앗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좋은 일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현실에서 고용 절벽에 마주선 청년들의 박탈감은 이해하나 취준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차별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을과 을이 맞붙는 전쟁’ ‘갑들만 좋아할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언론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라며 “어떤 경우에도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동일노동·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