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윤아 노래방 방문 논란에 자필 사과문 "경솔한 행동 진심으로 반성"
상태바
이효리·윤아 노래방 방문 논란에 자필 사과문 "경솔한 행동 진심으로 반성"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7.0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효리와 윤아(사진=이효리 SNS)
가수 이효리와 윤아(사진=이효리 SNS)

[서울=월드투데이]최지원 기자= 가수 이효리와 소녀시대 윤아가 노래방을 방문해 논란이 일자, 사과문을 올렸다.

2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윤아도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코로나19로 애쓰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자필 사과문을 개제했다.

전날 이효리와 윤아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압구정에 위치한 노래방에 방문,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지켜보던 누리꾼들이 코로나19 사태 속 감염 우려가 커 '고위험 시설'로 분류되는 노래방을 방문한 것과, 마스크를 끼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댓글을 살펴보던 이효리는 함께 노래방을 방문한 지인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말했다.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려던 두 사람은 "죄송하다. 다시 오겠다"라고 말한 뒤 방송을 종료했다.

이후 해당 라이브 방송 영상이 인터넷에 확산되며 비난 여론이 일었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