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3개월치 쓸어가…세계 곳곳 비판의 목소리
상태바
미국,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3개월치 쓸어가…세계 곳곳 비판의 목소리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7.0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렘데시비르 (사진=서울대병원)
렘데시비르 (사진=서울대병원)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길리어드 사이언스사(社)의 렘데시비르 3개월치 물량을 쓸어가며,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CNN방송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은 9월 말까지 길리어드가 생산하는 렘데시비르 물량의 92%를 구입했다.

7월 생산 예상량의 100%, 8월과 9월 생산량의 90%를 확보한 것으로, 코로나19 치료에 50만회 이상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이다.

렘데시비르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유일한 코로나19 치료제로, 지금까지 약 14만회 치료에 사용될 수 있는 150만회 분량을 전 세계에 기증했다.

길리어드는 앞으로 10월까지 50만회 이상, 12월까지 200만회 이상의 치료과정에 사용될 수 있도록 렘데시비르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나, 이 약이 전세계로 배포될지는 불분명해졌다고 CNN은 전했다.

길리어드는 인도, 이집트, 파키스탄 등의 5개 복제약 제조사와 협약을 통해 127개의 저소득국 공급을 위한 렘데시비르 생산을 허용했으나, 이들 공장은 아직 생산 여건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렘데시비르를 쓸어간 상황에 대해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미국이 저해한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지난 1일 브리핑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매우 아픈 사람이 많이 있다. 모든 사람이 렘데시비르 치료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유감을 전했다.

또한 사람들은 미국 뿐 아니라 다른 나라 환자들도 위험을 무릅쓰고 임상시험에 참여했는데, 단일국가 미국만이 그 연구의 혜택을 가져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