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 논란' 양준일, "숨긴게 아니라 전부인 지켜주려 한 것…자녀는 없다"
상태바
'재혼 논란' 양준일, "숨긴게 아니라 전부인 지켜주려 한 것…자녀는 없다"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7.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 방송장면 (사진=MBC에브리원)
양준일이 출연한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서울=월드투데이]최지원 기자= 가수 양준일(51)이 결혼설과 재혼설, 딸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결혼은 했으나, 자식은 없었다고 대답했다.

양준일은 지난 7일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물어보는 건 다 오픈”이라고 얘기했다.

MC 김숙과 박나래가 “기사에 결혼이력과 딸이 있다고 올라온다”며 사실 여부에 대해 질문했다. 그러자 양준일은 “숨긴게 아니라 과거에 있던 사람들까지 언급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라며 그간 밝히지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

그는 "예전에 결혼을 했었고 그것은 '퍼블릭 인포메이션'(알려진 정보)"이라며 "내가 한국에서 결혼해서 한국에서 살았던 것은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인데 그것을 어떻게 숨기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그 사실을 전부인이 직접 밝혔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나는 너(전 부인)를 지켜주려 했는데 얘기하고 싶었던 거라면 그건 그의 선택이라고 봤다”고 속내를 전했다.

양준일은 "주위에서 현재 부인에게 이혼 사실을 알렸냐고 물어보는데, 거짓말 위에 관계를 쌓으면 다 무너지지 않느냐"며 현재의 아내도 재혼인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전 부인과 사이에 고등학생 딸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내 딸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그는 "그 분(전 부인)과 2000년도에 헤어졌다. (아이가) 듣기로 고등학생이라는데 내 아이면 최소한 20살이 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준일은 “제게 전부인이 있고 딸은 사실이 아니고 이런 설명이 너무 불필요한 설명이라 생각했다. 팬들도 궁금해 하지 않는 이야기라 봤다”고 여태껏 함구하고 있었던 이유를 덧붙였다.

최근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양준일은 처음 재혼설이 제기됐을 때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나, 이후 전 부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한 유튜브 채널과 인터뷰를 하며 논란이 커졌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