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에 문재인 대통령 무슨 말 했는가" 질문에 靑 "발언 공개 어렵다"
상태바
"박원순 의혹에 문재인 대통령 무슨 말 했는가" 질문에 靑 "발언 공개 어렵다"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7.1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사진제공=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사진제공=청와대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청와대는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서울시가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물음에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다 공개할 수는 없다"며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발표했다. 차분히 조사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이미 내놨다"며 전직 서울시장 비서의 '신상 캐기' 등 추가 가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갖춘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일부 네티즌들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라는 제목의 책을 보냈다가 반송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지은입니다'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가 대법원에서 안 전 지사의 실형 판결을 받아내기까지의 기록을 담아 펴낸 책으로, 네티즌들은 김씨와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자들과 연대한다는 의미로 여권 인사들에게 이 책을 보내는 운동을 벌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정식 물품 반입 절차를 거쳐 청와대에 도착한 '김지은입니다' 책은 잘 보관하고 있다"며 "청와대가 인지하고 돌려보낸 일은 없다"고 해명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