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돈 벌 수 없도록 분명히 할 것"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돈 벌 수 없도록 분명히 할 것"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7.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21대 국회 개원식에서 "정부는 투기 억제와 집값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부동산 대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 연설을 통해 "지금 최고의 민생 입법 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 보유 부담을 높이고, 시세 차익에 대한 양도세를 대폭 인상해 부동산 투기로 더이상 돈을 벌 수 없도록 분명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 1가구 1주택의 실거주자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고 서민들과 청년 등 실수요자들의 주택 구입과 주거 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주택공급 확대를 요구하는 야당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필요한 방안을 적극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회를 향해 "'임대차 3법'을 비롯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들을 국회가 입법으로 뒷받침해주지 않는다면 정부의 대책은 언제나 반쪽짜리 대책이 되고 말 것”이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대 국회에 대해 "가장 큰 실패는 협치의 실패"였다며 "협치도 손바닥이 서로 마주쳐야 가능한데, 누구를 탓할 것도 없이 저를 포함한 우리 모두의 공동책임이라고 고백한다"고 말했다.

이어 "21대 국회는 대결과 적대의 정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여야와 정부가 정례적으로 만나 신뢰를 쌓고, 신뢰를 바탕으로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는 얼음판 위를 걷는 것과 같다"며 "지금이야말로 당파적 이해관계를 뛰어넘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지혜를 모을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결코 멈춰서는 안된다. 대화만이 남북 간의 신뢰를 키우는 힘"이라며 "사상 최초의 남북국회회담도 21대 국회에서 꼭 성사되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