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양측 모두 "불가능하다"… 각자의 조건 가망없어
상태바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양측 모두 "불가능하다"… 각자의 조건 가망없어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7.1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한국의 기대와는 다르게 북한과 미국 양측 모두 올해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정치 전문매체 '더 힐'주관의 대담 행사에서 올해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이 이루어질지 여부에 대해 "지금 (벌써) 7월이다.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도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사이의 심격한 대립과 풀지 못할 의견 차이가 존재하는 상태에서 미국의 결정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올해 중, 그리고 앞으로도 수뇌회담(정상회담)이 불필요하며 최소한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라며 북미회담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두 인사는 각자의 전제조건을 제시하며 회담의 기회는 열려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서로의 전제조건이 지나치게 높은 기준으로 제시되어 실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믿을 때만 북한과의 정상회담에 참여하기를 원한다"며 "머지않아 (북한과) 고위급 논의를 하고 진전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실질적인 진전'이란 북한의 핵시설 폐기 등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김 제1부부장이 제시한 대화 재개 조건인 "북미 협상의 기본 주제가 이제 '비핵화 조치 대 제재 해제'에서 '적대시 철회 대 북미 협상 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한다고 생각한다"와는 상이하다.

폼페이오 장관이 '대화의 안건'을 내세웠다면 김 제1부부장은 '대화 재개 자체를 위한 조건 필요'라고 대화의 방식 변화를 요구한 것이다.

지난달 29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방한을 앞두고 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해 "그런 것 같지 않다"라고 공개적으로 언급했고,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며 지속적으로 만남에 대한 선을 긋고 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