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투여한 임상시험 전원 면역 형성됐다
상태바
英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투여한 임상시험 전원 면역 형성됐다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7.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영국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영국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초기 임상시험에 참가한 전원에게 이중 면역(dual immune)이 형성돼,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BBC 등에 따르면 이날 의학저널 랜싯(Lancet)에 게재된 논문에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4월 23일부터 5월 21일까지 영국 18~55세 성인 107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AZD1222의 임상 1상시험을 실시, 참가자 전원에게 보호 중화항체와 면역T세포가 모두 생성된 것을 확인했다.

바이러스는 자체 돌기에 내재된 단백질을 이용해 세포를 감염시키는데, 중화항체가 이 단백질이 세포에 들어오는 것을 막아준다. 바이러스에 이미 감염된 세포를 파괴하는 역할을 맡는 것은 T세포다.

연구팀은 바이러스의 돌기에서 나온 유전물질 일부를 세포에 삽입,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백신 물질이 유전적으로 변형되어 인체 내에서 번식은 불가능하지만 면역 반응만 일으키게 된 것이다.

임상시험 결과, T세포 반응은 백신 주입 14일차에 정점에 다다랐다. 이후 2개월간 유지됐고 중화항체는 백신 주입 한 달 만에 참가자 95%에서 4배가 늘어났다.

옥스퍼드대학의 에이드리언 힐 연구원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제조 역량이라면 오는 9월까지 100만회분의 백신이 생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12억 달러의 개발자금을 지원한 미국과의 합의에 따라 이르면 10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르면 10월부터 미국에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영국 또한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일부를 공급받기로 합의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