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교회 방역강화조치' 해제…24일부터 교회 소모임·행사 가능
상태바
정세균 총리, '교회 방역강화조치' 해제…24일부터 교회 소모임·행사 가능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7.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22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그동안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 장소로 꼽히던 교회의 소모임과 단체식사 등 ‘교회 방역강화조치’를 24일 부로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부분 교단과 성도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켜준 덕분에 최근 교회 소모임 등으로 인한 감염 사례는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교회 방역강화조치를 24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가 교회 모임을 중심으로 확산하자, 이를 막기 위해 지난 8일부터 교회의 정규예배외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을 금지하고 출입명부 관리를 의무화하는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를 시행해 왔다. 해당 수칙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 벌금 및 집합금지 조치를 취했다.

전국적으로 광주 일곡중앙교회에서는 지난 12일 기준 교회발 신도, 가족 등 관련 확진자가 162명이 나왔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도 지난 8일까지 관련 확진자가 38명이 쏟아졌다.

경기도 안양 주영광교회는 지난 11일 기준 누적 확진자가 26명으로 집계됐으며, 지난달에는 교회 목회자 모임인 군포 새언약교회 관련 확진자가 최소 21명으로 집계됐다.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가 비교적 안정세라 진단하면서도 방문판매와 요양시설에서의 집단감염에 대해 우려했다. 정 총리는 “특히 방문판매의 경우 동선 파악이 쉽지 않고, 일부 거짓 진술로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With Corona)라고 할 만큼 당분간 코로나19와 함께 생활할 수밖에 없으니 방역수칙 준수 및 유사시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거듭 부탁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