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판 걷는 미·중 관계… 50년 우호관계 금갔다
상태바
얼음판 걷는 미·중 관계… 50년 우호관계 금갔다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7.2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뉴스1)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미 정부가 중국 총영사관에 폐쇄 통보를 내린 가운데 중국에 있는 미 영사관도 같은 '퇴거' 보복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전했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과 기술전쟁, 코로나19 갈등 등 관계가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었으나, 이번 결정으로 미중관계는 더욱 단계 높은 대립각을 세우게 됐다.

미국은 22일 텍사스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에 72시간 이내인 24일 오후 4시까지 건물을 비울 것을 요구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이 미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겠다”며 "미국의 지식재산과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휴스턴 총영사관의 폐쇄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이를 "터무니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하며 "미국이 일방적인 도발로 중미관계를 의도적으로 훼손했다.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지 않으면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 의지를 밝혔다.

중국이 언급한 보복은 중국내 미국 영사관 중 한 곳의 문을 닫을 가능성을 뜻한다. 미국과 중국은 상대국에 똑같이 6곳의 대사관과 총영사를 설치하고 있는데, 로이터는 중국이 우한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두 나라는 1970년대 초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역사적 중국 방문을 계기로 중국의 워싱턴 대표사무소를 설치하며 오랜 냉전을 깨고 훈풍이 불었다. 1979년 미중 수교와 함께 대표사무소는 대사관이 되며, 휴스턴 총영사관은 중국이 미국에 최초로 개설한 영사관이다. 이날 외신은 당초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유력 폐쇄 후보지 였으나, 휴스턴 총영사관을 폐쇄한 것은 규모나 중요성 면에서 실질적 파장을 줄이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