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아이폰 비밀번호 풀렸지만… 성추행 의혹으로 사용 어려워
상태바
박원순 아이폰 비밀번호 풀렸지만… 성추행 의혹으로 사용 어려워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07.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경찰이 내용 분석에 착수했다. 2~3일이면 분석은 끝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성추행 의혹의 증거로 활용되기 위해서는 밟아야 할 절차들이 남은 상태다.

23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경찰청 분석팀이 전날 박 전 시장의 유족 측 변호사와 서울시 관계자·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휴대전화 잠금을 풀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의 원본 데이터를 이미징(사본)파일로 만들어 둔 상태로, 디지털 포렌식 분석에는 2∼3일 정도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휴대전화의 기종은 아이폰XS로, 박 전 시장의 사망 장소인 숙정문 인근에서 다른 유류품과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통화내역의 경우 변사 전 기간에만 한정해 볼 수 있지만, 사망 경위를 포함해 서울시 차원의 성추행 방임 의혹, 고소 전후로 오간 SMS 및 메신저 대화 기록 등은 폭넓게 들여다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는 성추행 피해자 측에서 경찰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용 휴대전화는 비서 등이 평소 관리해 온 것으로 추정된다.

휴대전화 잠금을 해제한 경찰은 휴대전화 속 정보가 손상되지 않도록 '이미징' 작업으로 파일을 통째로 옮겼다.

'이미징'은 파일·디렉토리만 옮기는 단순 복사와 달리 원본 저장매체 전체를 이미지파일로 본뜨는 것으로, 이 과정을 통해 원본에서 삭제된 데이터도 복구할 수 있다.

그러나, 사망 경위부터 성추행과 성추행 방조 의혹, 고소 사실 유출 과정의 수사에 휴대전화 자료를 쓰려면 별도의 압수수색영장이 필요하다. 법원은 전날 성추행 방조 등의 수사를 위해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필요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며 기각한 탓에 경찰로서는 분석된 자료 중 유족·서울시 측 변호사들이 동의한 파일만을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수사팀은 일단 박 전 시장 사망 직전 기간에 한정해 통화 내역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22일 기각된 영장에는 성추행 사건 등과 관련한 휴대전화 수사도 포함됐었다"며 "향후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 영장을 다시 신청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