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자, 구명조끼 입고 한강 배수로 통과해 물길 타고 이동했다
상태바
월북자, 구명조끼 입고 한강 배수로 통과해 물길 타고 이동했다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7.2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발자국 모습 (사진=뉴스1)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발자국 모습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최근 강화도 부근에서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씨(24)는 왜소한 체구를 활용해 배수로 내 장애물을 통과한 것으로 군 당국이 추정했다.

김씨는 한강 하구로 접어든 뒤 구명조끼를 입고 북측으로 향하는 물길을 따라 빠르게 강을 건넌 것으로 추정된다.

28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월북자는 신장 163㎝, 몸무게 54㎏의 왜소한 체격으로, 강화도 월곳리 연미정 인근의 철책 밑 배수로를 통과해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배수로 반대편은 한강 하구로 곧바로 이어지는 구조다.

배수로 내부로는 통행을 차단하기 위한 윤형철조망과 침투저지봉 2중 장애물이 설치되어 있으나, 육안으로 보기에도 많이 낡고 일부는 틈새가 벌어져 있어 이를 통해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장애물이 좀 오래돼서, 윤형 철조망의 경우 많이 노후화한 부분이 식별됐다. 장애물을 벌리고 나갈 여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월북 시점이 만조 때라서 (배수로 탈출 후) 부유물이 떠오른 상황에서 월북자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머리만 내놓고 떠서 갔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의 조사결과를 종합하면 김씨는 18일 오전 2시 20분경 택시를 타고 월곳리에 하차, 만조 시간대에 맞춰 철책과 배수로를 통해 탈출해 미리 준비한 구명조끼를 입고 강을 건넌 것으로 파악된다. 한강 하구는 밀·썰물에 따라 물 높이가 변하는데, 김씨는 북측으로 물길이 생긴 시점을 노려 도하한 것으로 보인다.

강을 건너는 김씨의 모습은 군 감시장비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통과한 지점은 인근에 해병대 2사단의 초소가 있었으나, CCTV 감시인원만이 화면을 통해 모니터링하고 있었다. 이에 군 경계태세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김씨의 행적이 감시장비에 포착되었는데 놓친 것은 녹화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박 의장은 이러한 논란에 대해 “해당 경계초소는 주야간 경계가 운영되는 초소는 아니다” 라고 하면서도 "경계작전 실패는 추호의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