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교수, 박원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할 통합당 성폭력 특위 합류
상태바
이수정 교수, 박원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할 통합당 성폭력 특위 합류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7.3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정 교수 (사진=뉴스1)
이수정 교수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미래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에 합류했다. 이 교수는 국내 대표 범죄심리분석전문가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를 ‘피해호소인’이라 부르는 것을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30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김정재 의원을 임명했다. 또한 원내외 위원 11명을 위촉했으며, 이 중 원외 위원으로 이 교수가 포함됐다.

이 교수 외에 김성경 한국여성변호사회 대외협력이사, 정희경 대한변호사협회 다문화가정 법률위원, 홍지혜 국민권익위원회 법률상담관, 조연빈 한국성폭력위기센터 전문변호사, 여명 서울시의회 의원 등이 특위에 포함됐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성폭력 대책 특위는 박 전 서울시장을 포함한 권력형 성폭력 의혹에 대해 피해 여성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된 기구”라며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범죄가 피해 여성이 용기를 내며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아직 홀로 남아 있는 분들을 위해 찾아뵙고 목소리를 들어 법도 마련할 것”이는 뜻을 밝혔다.

이 교수는 특위 합류에 대해 “여성인권에 도움이 되면 무엇이라도 하고싶어 특위에 참여했다”며 “정치할 생각은 전혀 없어 통합당 뿐 아니라 민주당, 정의당에도 갈 수 있다. 당은 중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16일 라디오인터뷰 등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등이 사용한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에 분노했다.

그는 “피해호소인 이라는 단어도 성폭력이 정치이슈로 전개돼서 나온 요상한 단어”라며 “경찰에 신고를 하는 즉시 법적으로 ‘피해자’가 된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인정을 하지 않고 일종의 음모처럼 몰아가는 태도는 매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