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정신병원서 환자가 의사에게 흉기 휘둘러 사망
상태바
부산 정신병원서 환자가 의사에게 흉기 휘둘러 사망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8.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B)
(사진=정윤경 기자)

[부산=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부산의 한 병원에서 퇴원 문제로 불만을 품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가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25분쯤 부산 북구 화명동 소재 한 신경정신과에서 환자A씨(60대)가 의사 B씨(50대)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크게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A씨는 범행 직후 몸에 휘발유를 뿌린 채 병원 건물 10층 창문에 매달렸다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된 A씨는 병원 퇴원 문제로 불만을 품고 B씨를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1차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이 병원에 입원했으나 병원에서 담배를 피우는 등 지시에 잘 따르지 않아 퇴원 요청을 받았고, 이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A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휘발유 등은 병원에서 외출해 구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살인혐의로 A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지난 2018년 12월 30대 남성이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찔러 숨지게 하는 사건 발생 후 의료인에 대한 폭행 처벌을 강화하는 일명 ‘임세원법’이 통과됐으나, 유사한 사고는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