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직원 19명 모임에서 9명 확진… 폐쇄한 매장 7곳은 어디?
상태바
롯데리아 직원 19명 모임에서 9명 확진… 폐쇄한 매장 7곳은 어디?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8.1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시휴점 한 롯데리아 (사진=뉴스1)
일시휴점한 롯데리아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서울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진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의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시내 지점 점장 7명 등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은 지난 6일 오후 3시 18분부터 5시 25분까지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여 매장 운영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회의를 열었다. 회의 참석자는 총 10명으로, 이후 오후 5시 29분부터 7시까지 능동로의 한 족발집에서 식사를 하고 오후 7시 6분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겨 오후 9시 4분까지 머물렀다. 이때는 인원이 더 늘어 총 19명이 참석했다.

각 점장이 소속된 지점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으로 해당 매장은 전날 저녁부터 폐쇄·자체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 서울시민 6명에 이어 타시도 거주자 2명도 추가 확진되며 관련 확진자 수는 전국적으로 9명에 이른다.

시는 모임 참석자나 같은 장소에 다녀간 사람이 더 있을 수 있고 이들이 각자 접촉한 인원도 있는 만큼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4명으로, 17일만에 다시 50명을 돌파했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