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안정됐다"더니… 서울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 매매가 10주째 상승
상태바
"집값 안정됐다"더니… 서울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 매매가 10주째 상승
  • 송다미 기자
  • 승인 2020.08.1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단지 (사진=최용환기자)
서울 아파트단지 (사진=최용환기자)

[서울=월드투데이]송다미 기자= 서울 전셋값 상승세가 59주 째, 아파트값은 10주째 지속되고 있다. 상승폭이 조금 둔화되긴 하였으나,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집값이 안정됐다'는 발언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

13일 한국감정원의 발표에 따르면 8월 10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폭은 1주 전(0.17%)보다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0.10%가 넘는 상승폭이다.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기간 4년으로 연장, 보증금 인상률 5%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미리 보증금을 올려 받고자하며 전셋값이 상승했다.

지난주에 이어 고가 전세가 많은 강남 4구가 서울 전셋값 상승을 이끌었다. 지난주 상승률이 0.30%였던 강남구와 송파구는 이번 주 0.21%, 0.22%로 상승폭이 줄었다. 서초구 또한 지난주 0.28%에서 이번주 0.20%로 오름폭은 줄었으나, 여전히 상승중이다.

강남4구에 이어 고가 전세가 많은 마포구(0.19%)·용산구(0.15%)와 성동구(0.17%)에서도 전셋값 상승은 이어졌다.

강동구(0.24%)는 지난주(0.31%)에 이어 서울에서 전셋값이 가장 크게 올랐으며 중저가·중소형 아파트가 많은 노원구(0.10%), 도봉구(0.06%), 강북구(0.16%), 금천구(0.10%), 관악구(0.15%), 구로구(0.12%)의 상승도 지속됐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는 이번주 0.02% 올라 지난주(0.04%)보다는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를 견인한 강남3구는 강남구(0.01%) 보합 수준, 송파·서초구(0.00%)는 보합을 기록했다. 강동구 또한 지난주 0.02%에서 0.01%로 상승폭이 줄었다. 상대적으로 동대문구(0.05%), 중랑구(0.05%) 등에서는 많이 오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감정원 통계와 시장의 분위기는 상당한 차이가 나타났다. 전반적인 상승세는 둔화했을지 몰라도, 주요 지역 아파트값은 연일 신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는 상황이다.

강남구 '래미안개포루체하임' 전용 84㎡는 지난 5일 실거래가 24억8500만원을 기록하며, 종전 최고가인 6월의 24억원보다 8500만원 올랐다. 노원구의 청구3차 전용 84㎡ 또한 지난 8일 11억900만원을 기록하며, 11억원 선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지방은 세종시가 행정수도 이전 논의 등의 영향으로 이번주에도 아파트값이 2.48% 급등, 지난주(2.77%)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31.6% 폭등하며 연초 3억원 수준이던 아파트가 4억원으로, 6억원 수준의 아파트는 8억원 수준까지 급등했다.

세종시의 전셋값 또한 이번주 2.20% 상승하며 지난주(2.41%)에 이어 2% 넘게 올랐다. 전셋값 또한 올해 들어 21.8% 급등한 상황이다.

송다미 기자    sd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