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코로나19 대책 강화한다 "모든 부대 휴가 2주 금지"
상태바
국방부 코로나19 대책 강화한다 "모든 부대 휴가 2주 금지"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8.1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방부
수해복구에 나선 군인 (사진=국방부)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앞으로 2주간 모든 부대의 휴가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전국적 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19일부터 31일까지 기존 수도권, 부산 지역에 적용 중인 거리두기 2단계를 전 부대로 확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5월 이후로 전면 통제되던 면회와 외박 또한 여전히 불가능하다.

이 기간 유흥시설, 찜질방, PC방 등의 다중이용시설 및 고위험 시설 방문은 금지된다. 회식 및 사적 모임 역시 연기 또는 취소해야 하며 병원 진료가 필요한 경우를 제외한 외출도 통제된다.

종교 활동은 영내 시설에 한해 장병들만 참석할 수 있다. 영외에 위치한 모든 군 종교 시설도 당분간 온라인 예배로 전환할 예정으로, 영외자 또는 군인 가족은 온라인 예배로 전환된다.

국방부는 이날 기준 가평 육군부대 병사 1명, 대북정보부대 소속 군무원 1명 등 2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된 사실을 밝혔다.

가평 부대는 지난 1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영내에 출입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후 밀접접촉자 검사 과정에서 2명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대는 1500여명에 대한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어, 추가 확진자의 가능성도 있다.

대북정보부대 소속 군무원은 지난 14일 야간부터 발열 증상으로 인해 검사를 받았으며,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군 내 누적확진자는 88명으로 늘었으며, 군 내 격리자는 4250명이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