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288명, 사랑제일교회발 확진자 676명…감염 전파 시설 최소 114곳
상태바
신규확진 288명, 사랑제일교회발 확진자 676명…감염 전파 시설 최소 114곳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08.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북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서울 성북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수도권 교회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며 20일에도 신규 확진자는 288명이 발생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1500명을 돌파했다. 확진자의 발생 지역 또한 같은 기간 9개에서 15개로 증가하며 코로나19의 전국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8명으로 확인, 누적 확진자는 1만6346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이 중 지역발생은 276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14일부터 계속해서 세 자릿수(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297명→288명)를 기록하고 있다. 일주일간 확진자는 총 1576명으로, 이 중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676명에 달한다.

이 교회 집단감염은 다른 종교시설과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최소 114곳으로 추가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사랑제일교회 사례와 더불어 15일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 또한 18명 발생해 이들 접촉자를 통한 전국적 집단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한편 경기도 용인 우리제일교회에서도 하루동안 확진자가 11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165명에 이르렀고, 강남구 금 투자 전문기업 '골드 트레인'-양평군 모임(누적 74명)과 스타벅스 파주야당점(589명) 등 기존 집단감염지의 확진자 또한 계속해서 늘고 있다.

수도권 뿐만 아니라 광주에서는 유흥시설 관련 21명, 부산에서는 사상구 괘감로 영진볼트 10명), 지인 모임9명 등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